FURECO의 약속

지속 가능성

퓨레코(Fureco)는 직업에 대한 가치관뿐만 아니라 제품의 지속 가능성도 고려합니다.

먼저 가비지(Gavazzi) 가는 소규모 사업의 생존과 메이드 인 이탈리아(Made in Italy) 유산의 핵심인 장인 문화에 큰 위협을 가했던 1990년대 말의 산업 위기 속에서 현지 노동자들에 일자리를 제공했습니다.

이러한 운영 정책은 사업 및 브랜드 성장과 맞물려 이루어졌고, 덕분에 전문 공방 간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아웃소싱을 통해 사업의 확장을 꾀할 수 있었습니다.

지속 가능성의 경우, 모피의 진위를 둘러싼 논란을 유발하는 보다 민감한 문제입니다.

최근 국제모피협회(International Fur Federation)가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소위 ‘친환경 모피’는 해양 오염의 원인이 되는 화학 물질을 사용하여 생산되기 때문에 천연 모피보다 환경에 훨씬 더 해롭습니다.

그러므로 지속 가능성을 추구한다는 말은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인식하며, 가죽 이력추적시스템을 도입하고, 동물 복지를 증진시켜야 한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모피

퓨레코(Fureco)는 모피 인증을 채택한 최초의 기업 중 한 곳입니다.

그 밖에도 세계적인 모피 경매인 사가 퍼(Saga FURS), 코펜하겐 퍼(Kopenhagen FUR), 소유즈푸시니나(Sojuzpushnina) 및 NAFA에 참석하여 필요한 모든 소재를 선택합니다.

최고 품질의 모피를 신중하게 선별하여 고객에게 선보일 제품을 제작하며, 컬렉션에 사용되는 최고급 밍크, 세이블, 폭스, 친칠라 모피를 직접 엄선합니다.

태닝 및 염색 공정 또한 유해 화학 물질 사용에 대한 구체적인 규정을 준수하여 모두 이탈리아에서 진행됩니다.

마지막으로, 모든 모피는 이탈리아 장인과 재봉 전문가의 섬세한 손길을 거쳐 하나하나 재단되고 재구성됩니다.

소재의 선택부터 최종 제품이 탄생하기까지의 모든 생산 공정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퓨레코는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세상에 하나뿐인 의류를 선보일 수 있습니다.

SCROLL UP